메뉴보기

코로나19 극복 위한 제30기 바다문화학교 운영

발행일자 | 2021.05.12 18:10
코로나19 극복 위한 제30기 바다문화학교 운영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연수)는 오는 6월 1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인 「제30기 바다문화학교」를 연구소 내 해양유물전시관(전라남도 목포시)과 누리집을 통해 대면·비대면(온라인)으로 운영한다.

「바다문화학교」는 지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1995년부터 운영해 온 교육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심리, 음악, 역사, 한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의 시간을 갖게 할 예정이다. 

대면 강연은 ▲재난의 시대, 좋은 휴식이란 무엇인가?(6.1. 문요한/정신경영아카데미),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패러다임 전환(6.8. 김누리/중앙대학교), ▲Homo Musicus(호모 무지쿠스) 음악인간: 음악을 활용한 자기돌봄(6.15. 김동민/전주대학교), ▲조선 국왕들의 힐링처, 창덕궁 후원(6.22. 신희권/서울시립대학교), ▲약초와 건강(6.29. 정종길/동신대학교) 등 총 5개로 구성되었고, 6월 한 달 동안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5회 운영한다.


온라인 강연은 인원 제한이 없어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신청 할 수 있으며 사전 신청을 한 수강자에 한해 7월 31일까지 누리집에서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대면과 비대면 강연 모두 교육비는 무료이고 5월 12일부터 28일까지 수강생을 모집한다. 대면 강연 신청은 선착순 50명을 전화로 모집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참여자들의 발열 확인,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진행할 계획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강연으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이 조금이나마 삶의 활력과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향유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국민과 함께하는 연구소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차미경 기자 (cha@greendaily.co.kr)
 

© 2021 green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