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끊김없이 공급한다"...국내 최초 배관 연결 수소충전소 준공

발행일자 | 2020.12.30 16:30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30일 오후 울산시 남구에서 국내 최초 배관을 통해 수소 공급을 받는 ‘울산 투게더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준공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조치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와 더불어 참여인원 최소화, 마스크 착용 및 발열 확인 전용부스 설치 등 추가 방역 대책이 이뤄진 가운데 실시됐다.
 
울산 투게더 충전소는 수소 생산공장에서 배관(1.3㎞)을 연결해 수소를 공급받는 국내 첫 번째 사례로, 세계 기준으로는 일본 후쿠오카 기타큐슈, 미국 캘리포니아 토런스에 이은 세 번째다.

 
그간 대형차량(튜브 트레일러)으로 공급하던 수소를 배관을 통해 대량 이송함으로써 차량 운송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대형차량 주차공간이 필요 없어 좁은 부지에 충전소 구축이 가능해졌다.
 
충전용량은 1일 770㎏(55㎏/시간, 14시간 운영)으로 하루 수소차 130여 대의 충전이 가능하다.
 
향후 울산 수소배관망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도심에 수소 배관이 총 연장 63㎞ 길이로 연장되면 도심 곳곳에 배관 이송방식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그린뉴딜 추진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도심에 250기, 고속도로에 60기 등 총 310기의 충전소를 구축해 수소차 운행자들이 충전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반’ 등을 통해 관계부처 간 역량을 집중하고, 신속한 인·허가를 위해 충전소 구축 인·허가권 특례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린벨트 내 기존부지 소유자만 수소충전소 설치가 가능하게 했던 제약을 개선하는 등 수소충전소 입지 확대를 위한 관련 법령도 정비하고 있다.
 
또한 환경부는 내년부터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해 만성적인 운영적자를 해소,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 2021 green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