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수원, 전남 고흥 해창만에 300MW급 태양광 추진

발행일자 | 2020.12.28 15:00
전남 고흥 해창만 태양광 조감도(제공:한수원)
<전남 고흥 해창만 태양광 조감도(제공: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28일 현대에너지솔루션㈜, ㈜해밀에너지, ㈜에이제이해밀솔라와 전남 고흥 해창만 염해농지 300㎿급 태양광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전남 고흥군 포두면 해창만 일대에 위치한 염해농지를 활용해 태양광발전시설을 건설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총사업비는 약 3770억원으로, 내년 11월 착공, 2023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준공 후 고흥군 약 3만4800가구가 3년간 사용할 수 있는 연간 약 37만㎿h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염해농지는 간척지 가운데 염도가 높아 발전소 부지로 일시 활용가능한 곳이다. 이에 따라 이번 사업을 통해 부지 임대료의 지급으로 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을 제공하고, 주민들의 일자리 확보와 더불어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특히 한수원은 20년간 태양광 발전부지로 사용한 후 다시 농지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고흥군·지역 주민과 충분히 상의해 주변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MOU를 계기로 친환경 에너지 생산은 물론 농가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 주민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발전소 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한국판 그린뉴딜 실현을 선도해나가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 2021 green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