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ETRI, AI·블록체인 기술 접목한 태양광발전 플랫폼 개발

발행일자 | 2020.12.03 10:30
ETRI 연구진이 개발한 분산에너지자원 모니터링 시스템(제공:ETRI)
<ETRI 연구진이 개발한 분산에너지자원 모니터링 시스템(제공:ETRI) >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블록체인 연계 전력중개 플랫폼, 분산에너지자원 원격 실시간 모니터링, 빅데이터 및 AI 기반 태양광 유지관리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단순히 태양광 발전현황 및 모니터링에만 초점을 두지 않고 발전예측에서 판매, 안정화까지 전 과정을 엮어 마치 에너지 지휘자(Maestro)처럼 만든 것이다.
 
블록체인 연계 전력중개 플랫폼 기술은 전력거래소(KPX)에 개설된 전력중개 시장 내 거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됐다.

 
전력중개 시장 참여자 인증 및 접근을 제어하고 에너지 발전량 데이터, 전력중개 계약 및 정산 정보의 위·변조 방지를 지원해 중개 플랫폼의 보안성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분산에너지자원 원격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은 전력중개 및 태양광 발전 사업자가 여러 지역에 분산된 전력을 모아 집합자원 단위로 관리 및 거래토록 데이터를 관측, 제어 관리하는 방식이다.
 
태양광 발전을 통해 수집된 에너지 정보를 표준화된 상태로 관리할수 있도록 설계해 사용자 간 거래의 편의성을 확보했다.
 
빅데이터 및 AI 기반 태양광 유지관리 플랫폼 기술은 전국 2900여개 태양광발전소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ETRI는 이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태양광발전 및 유지보수, 전력중개 사업자 등의 시장 참여를 유도해 잉여 에너지 문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이일우 ETRI 에너지·환경ICT연구단장은 “오는 16일부터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기술출품을 통해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 2021 green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